산업부, ‘협동로봇 보급 전국 대장정’ 시흥에서 첫 출발

조회수 : 125

공고
작성일 2019.07.02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업종별 협동로봇 도입 우수사례 공유 및 컨설팅, 1차 설명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월 30일 경기도 시흥시 산업기술대학교 시흥비즈니스센터에서 문전일 로봇산업진흥원장,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장, 허남용 자동차부품연구원장, 박천홍 기계연구원장, 김환근 로봇산업협회 부회장 등 제조로봇 관련 산학연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조로봇 보급 확산과 제조업 혁신을 위한 ‘제조로봇 전국투어 1차 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제조로봇 전국투어 1차 설명회 현장 [사진=산업부]

 

그간 우리나라는 자동차, 전기·전자 업종에서 높은 제조로봇 활용도를 보이고 있으나, 고위험·고강도 작업환경으로 인력수급 불안정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 전자부품 등 협력기업과 뿌리, 섬유, 식음료 분야는 상대적으로 제조로봇 활용이 높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로봇 도입이 시급한 수요기업은 제조로봇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여 로봇 도입에 애로가 있었고, 로봇기업은 제조로봇 도입을 원하는 적극적인 수요처를 찾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에, 로봇기업과 수요기업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로봇 도입 효과에 대한 수요기업의 이해 증진을 통해 공급기업의 제조로봇 시장 확대와 수요기업의 생산성 향상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도모하고자 금번 설명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설명회에 참석한 수요기업의 이해도와 체감도를 제고하기 위해 실제 제조로봇을 도입하여 효과를 거둔 기업이 로봇 도입 배경, 도입 과정, 도입 효과 등 로봇활용 우수사례를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뉴로메카, 두산로보틱스, 한화정밀기계, 현대로보틱스 등 로봇기업이 협동로봇 등 제품 소개와 로봇 적용사례를 설명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등 로봇 관련 연구원에서도 성공적인 로봇 도입을 위한 고려사항 등 로봇 도입 과정에서 발생 될 수 있는 문제점 및 해결방안을 공유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정부가 지난 3월에 발표한 로봇산업 발전방안에 따른 다양한 제조 공정별 로봇 표준활용모델 개발과 제조로봇 선도보급, 로봇 운영인력 교육에 대한 계획을 설명하고, 초기 투자비용 부담으로 로봇 도입을 망설이는 기업에게 필요한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소개하였습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이번 1차 설명회를 시작으로 동대문, 안성, 창원, 안산 등 각 업종별 기업들이 밀집한 제조현장을 로봇기업과 함께 찾아갈 계획”이라고 말하며, “두 번째 개최지인 동대문에서는 동대문프로젝트에 협동로봇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여 봉제, 의류 등 섬유업종에 로봇 보급을 확대하는 내용으로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전국투어 설명회는 5월 시흥(자동차·전자부품)을 시작으로 동대문(6月, 섬유·봉제), 안성(7月, 식음료), 창원(8月, 기계), 안산(9月, 종합)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