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만난 카거만 회장 "스마트공장, 中企 경쟁력 높여"

조회수 : 88

공고
작성일 2019.12.23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獨경제 살린 '인더스트리 4.0' 창시자

스마트 제조혁신 등 의견·정보 공유

 

정부가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하기로 한 가운데 독일경제를 되살린 인더스트리 4.0의 주창자 헤닝 카거만 독일 공학한림원 회장이 “한국의 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을 활용해 작업공정을 어떻게 개선하느냐에 따라 경쟁사와 차별되는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원문 바로가기]